Home > News - 소식 > 한국교회 소식
Showing 1 to 20 of 135      First | Prev | 1 2 3 4 5 6 7 | Next | Last
세계평화와 정의 향한 '총회의 해' 선포
WCC 총회 한국준비위원회(대표회장 김삼환 목사)는 지난 13일 저녁 명성교회에서 10차 총회 준비를 위한 예배와 전진대회를 갖고 1만50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확정된 준비위원회 조직을 공식화 하고 임명장을 수여하는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했다.

세습방지법 즉시 효력 발휘 … 9월 28일 오전 10시 시행
이른바 세습 방지법도 즉시 효력을 갖게 되었으며, 이날 이후 감리교회에서는 ‘부모와 자녀 또는 자녀의 배우자’가 연속해서 동일교회의 담임자로 파송될 수 없으며 ‘부모가 장로로 있는 교회에 그의 자녀 또는 자녀의 배우자’ 역시 담임자로 파송할 수 없게 됐다.

‘세습방지법’ 통과…선거권 확대 무산
입법의회에서 사회적 관심을 불러 일으켰던 일명 ‘세습 방지법’이 통과되고, 선거기한을 단축하는 개정안도 통과됐다. 그러나 피선거권자 자격과 관련된 부담금 납부와 실효된 형을 제외시키는 안건 등 주요 선거법 개정안은 무더기 부결됐다.

세습방지·선거권자 확대 등 개정안
기독교감리회의 임시입법의회 개정안 마련을 위해 활동해 온 장정개정위원회(위원장 권오서 감독)는 지난 27일 종교교회에서 기자브리핑을 통해 개정안을 발표했다.

동서양 모두 같은 날로 부활절을 기념하기를 원하는 사람들
죽음을 이기신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사심을 기념하는 부활절은 해마다 달력의 고대 계산법의 차이 때문에 서구 교회와 대부분의 동방정교 교회에서 다른 날로 지켜왔다. 금년은 모두 4월 24일을 부활절로 지킨다.

한국교회 신뢰도는 C-수준
한국교회 사회적 신뢰도가 C-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사장 우창록)은 지난 15일 명동 청어람에서 ‘2010년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도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세미나를 개최했다.

청소년 문화해석 통해 정체성 지지해줘야
청소년 시기는 영적 회심과 신앙의 결단을 가져올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이며, 그리스도인의 성품을 개발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는 중요한 시기이다. 이 시기의 청소년들은 교리보다는 자신들의 생각과 생활을 변화시켜 주고 소명을 만족시켜 주는 실제적인 신앙을 원한다.

자선보다 자립 기회 주는 게 더 중요
노숙인들의 자활을 돕는 ‘사회적 매거진’인 ‘빅 이슈(Big Issue)’가 한국판으로 창간됐다. ‘빅이슈코리아’로 불려지는 매거진은 지난 5일 창간호를 내고 국내에 첫선을 보였다.

죽음은 하늘나라의 생일 · 슬픔 넘어 천국소망
인간은 한 번 태어나고 언젠가는 죽게 된다. 생명의 존귀함과 명확한 내세관을 가지고 있는 기독교는 장례식에 대한 분명한 이해와 예식을 정립하는 일이 필요하다. 장례식은 더 이상 슬픔의 상징이 아니라, 새로운 출발이라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

특수설교, 설교에 입체와 옷 입히는 것
오늘날 의사소통은 전통적인 구술중심을 넘어 다양한 소통의 매체와 도구들이 사용되고 있다. 메시지의 수신과 발신에 있어서도 일방적인 구도에서 쌍방향적인 구도로, 수신자의 참여 지향적인 구도로 변화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설교 형식도 많은 도전을 받고 있다.

어린이는 미래의 창, 교육선교에 희망을 띄운다
21세기를 선도해나갈 다음세대들에게 희망을 걸고 그들을 통해 복음이 흘러들어가는 통로로 쓰임받도록 우리 어린이들에게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을 알리고 그 안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대규모 어린이 선교 컨퍼런스가 열렸다.

레너드 스윗, 'TGIF에 주목하라'
세계적인 미래학자 레너드 스윗(Leonard Sweet) 박사는 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통 매니페스토(Tong Manifesto) 컨퍼런스’를 앞두고 지난 12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하나님과 땅, 사람을 받드는 교회"
농촌목회 통해 지역에서 인정 받아... '생명학교' 통해 하나님 창조섭리 알려

"센서스 2010"에 적극 참여를
인구조사를 주관하는 연방 상무부의 신앙지역사회파트너십 프로그램의 시드릭 그랜트 디렉터는 교계의 인구조사 참여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 그랜트에 따르면, 현재 올해 교계의 협조 수위는 '사상 최고'라고.

"성경의 권위"캠페인, 미 전역에 방송
성경의 권위를 당당히 밝히는 광고 캠페인이 공중파∙인터넷방송인 '폭스뉴스'와 '폭스 뉴스 온라인,' 'USA Today 온라인,' 'MSNBC.com' 등을 통해, 미 전역에 방송되고 있다. 캠페인은 로마서 1장 16절 말씀에서 따온 "나는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I Am Not Ashamed)를 주제로 하고 있다.

팔다리 없이 태어난 호주 청년 세상에 희망을 말하다
닉 부이치치는 호주의 한 목회자 가정에서 두 팔과 다리가 없이 태어난 27살 청년. 누가 봐도 절망만이 가득한 상황. 그러나 그는 "나는, 나를 통해 보여주실 하나님의 놀라운 계획을 믿는다"고 고백한다.

스마트폰은 차세대 선교도구 - 기독교타임즈
이제 한국교회도 인터넷 뿐 아니라 스마트폰을 새로운 '선교적 도구'로서 받아들여야 할 시점이다. 단순히 주일만 예배하고, 신앙을 가르치는 것이 아닌 인터넷을 통해, 또 스마트폰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하나님과 교제하고, 이웃과 함께 신앙생활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할 것이다.

교회, "G세대"를 잡아라
소위 X세대와 월드컵 세대(1970년~1980년대생)에 해당하는 설문대상자들이 차이를 느낄 정도인 'G세대'를 군/교육계와 함께 변화가 가장 더딘 조직으로 통하는 교회가 얼마나 이해할 수 있을까?

발 없는 말이 천리가는 인터넷
인터넷이 새로운 소통문화로 자리 잡으면서 정치, 사회, 문화 등 각 분야에서 긍정적인 기능도 하지만 이에 못지 않은 폐해를 양산하고 있다. 또한 일부의 사람들은 자신의 일보다는 하루종일 인터넷에 빠져 지내기도 한다.

'슈퍼맨' 목사님? '원더우먼' 사모님? - 기독교타임즈
목회자 가정은 다양한 스트레스 요인들에 쉽게 노출되어 있다. 그러나 건강한 목회를 위해 목회자는 먼저 자신의 가정을 바로 세우는 일이 우선임을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Add a Comment

Social Networking

KoreanUMC   Click here to follow KUMC on Facebook Click here to follow KUMC on Twitter
NEXUS Facebook
CMI Facebook
More ways to follow The UMC

Keep up with Korean UMC e-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