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Back to School” 선교 아이디어

 

여러분의 도시에 있는 가족들은 곧 본격적인, “Back-to-School” 모드로 전환될 것입니다. 이것은 여러분의 지역 사회에 다가갈 수 있는 놀라운 기회를 제공합니다. 많은 교회가 학생들에게 학용품과 적절한 복장 모으기 운동으로 후원합니다. UMC.org/schools에서 더 많은 이야기와 자료와 비디오를 찾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 몇 가지 추가적 자료가 있습니다.

 

장기적인 영향과 지속적인 관계를 위해 협력하세요.

"우리에게는 모든 것은 파트너쉽이었어요."라고 앨라배마주, 모빌(Mobile)의 그리스도 연합감리교회의 짐 킨더(Jim Kinder) 목사는 말했다. 그의 교회는 자원이 부족한 학교에서 교장과 함께 앉는 것부터 시작했다. 그 모임의 의제는 무엇이었을까요?

"우리는 그들이 필요한 것을 묻기 시작했습니다." "그것이 다였어요. 구체적인 아이디어는 없었지만, 학교에서 아이들을 돌보는 것을 그들과 함께할 수 있는 열정이 있습니다. "그들에게 있어, 덤불을 자르는 것부터 한 주 동안 도서관에서 아이들에게 읽어주는 일까지 모든 것에 의미가 있었습니다.

파트너십을 통해 교회는 단 하나 요구를 만족시키는 것을 넘어설 수 있습니다. 자원 봉사자들이 직원 및 어린이들과 관계가 발전됨에 따라, 봉사 활동은 크레용 몇 상자를 구매하는 것보다 훨씬 가치 있습니다.

 

콜로라도주, 그랜드 정션(Grand Junction) 제일 연합감리교회 교인들은 학교에 카페테리아가 없기 때문에 인근의 대안 고등학교 학생들에게 무료 음식을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자원 봉사자들은 매주 금요일 따듯한 점심 식사 그 이상을 제공합니다. "학생은 와서 따뜻한 식사를 할 수 있으며, 친절한 얼굴을 만날 수 있습니다." 

 

교육적 피자

학교 예산은 종종 학생들이 학문적으로 성장하고 징계 문제를 피하도록 격려하는 재미있는 장려상품을 사기에는 너무 빈약합니다. 미시시피주 하티스버그(Hattiesburg) 메인 스트리트 연합감리교회는 분기에 한 번씩 그들의 자원 봉사자들을 피자 선교사로 보낸다. 그들은 모범적인 학생들을 위한 분기 별 피자 파티를 후원하기 위해 도심 지역 초등학교와 협력합니다.

 

교사들을 위한 사역

교사는 대부분 목회자보다 지역 사회에서 어린이의 삶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기회가 훨씬 더 많습니다. 그러나 모금 활동, 학용품, 모금 운동 및 피자 파티에서 교사는 종종 잊혀집니다. 학기가 시작된 후, 교사가 수업 계획 기간 동안 즐길 수있는 좋은 점심 식사를 제공하거나 학교가 시작되기 전에 교사업무 실에 커다란 보온 커피를 주문하지 않으시겠습니까? 교사들에게 목회를 하세요. 그들이 얼마나 의미가 있는지 교회가 알고 있음을 보여주십시오.

 

모두를 위한 신선한 채소와 과일
테네시주 프랭클린의 제일연합감리교회 목사인 보나 윌슨(Vona Wilson) 목사는 교회소유지 중 사용되지 않는 장소에 “과일과 채소를 재배하는 것이 교회 교인들의 비전”이라고 말합니다. 그들은 작은 호박 작물로 시작해서 작년에 20,000 파운드 이상의 신선한 농산물을 나눠줬습니다. 커뮤니티 정원으로 꿀벌 아닌 더 많은 것을 끌어오는 법을 배우세요. 학교 선생님인 교인이 나눔 가든 목회(Giving Garden Ministry)와  지역 학교 시스템을 연결하도록 권유했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저소득층 가족들에게 건강하고 맛있는 농산물을 제공합니다.

 

미래 농부들

도심지 아이들은 농촌 생활에 거의 노출되지 않습니다. 그들에게 자신의 채소를 재배하도록 가르침으로써 시골 생활의 건강한 "맛"을 제공하십시오. 그들이 기른 농작물을 집으로 가져가는 것에 대한 그들의 자부심을 상상해보십시오. 그것은 또한 소득이 제한된 가정이 건강하게 먹는 것을 돕는 실용적인 방법이기도 합니다.

 

오픈 하우스 세미나

학교는 지속해서 오픈 하우스 참석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합니다. 자녀와 함께 소셜 미디어를 잘 사용하는 법, 디지털 시대에 왕따 또는 육아와 같은 주제에 관한 세미나는 학부모를 학교 행사에 끌어들이는 데 완벽한 장려법이 될 수 있습니다. 교인들에게 그들이 무슨 주제의 세미나를 이끌어 갈지 물어보십시오.

 

따돌림에 "아니오"라고 말하십시오.

일부 어린이의 경우, 새 학기는 "괴롭힘의 계절"입니다. 교회는 다른 어린이를 괴롭히는 현재의 전염병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괴롭힘을 당할 때 이야기할 수 있는 멘토를 제공함으로써 어린이들이 스스로를 보호 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괴롭히는 학교 친구들에 맞설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고 아이들이 교회는 괴롭힘이 없는 구역임을 알려주세요.

연합 감리 교인 앤 브라운웰(Ann Brownell)의 딸 아만다(Amanda)는 문자 메시지로 괴롭힘을 당한 후 자살을 시도했었습니다. 이제 앤은 캄브리안 팍 연합감리교회의 사역 중 하나인,  PACT(People Acting in Community Together)와 협력관계에 있는 아만다 네트워크를 헌신해서 섬김니다. 아만다 네트워크의 사명은 간단합니다. "믿음의 사람들과 의식 있는 사람들이 아이들과 청소년들을 왕따, 특히 사이버 괴롭힘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입니다.

 

이 모든 아이디어의 주요 메시지는 "창의적”이 되는 것입니다. 부모님들과 선생님들에게 그들이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 교회가 제공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물어보십시오. 학교 지도자로서, 지금이 다가오는 신학기를 계획하고 준비하는 완벽한 시간입니다.

"Back-toSchool" 소셜미디어 사진

 

올린날: 2018년 7월 20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