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A UMNS photo by Mike DuBose.

사법위원회 목회자 파송보장제도 유지 판결

 

연합감리교회 사법위원회에서 지난 봄 교단 입법기구인 총회에서 통과된 입법안을 폐지함으로 정회원/준회원 교역자의 파송을 보장하는 교회의 법이 계속 유지되게 되었다.

플로리다 탬파에서 있었던 총회에서는 교회 법률서인 장정에서 목회자의 파송을 보장하는 내용의 문구를 삭제해야 한다는 큰 논란의 소지가 있는 입법안을 5월 1일 승인했었다. 이 이법안은 파송을 받지 못하게 될 정회원/준회원 목회자들을 위한 절차들이 첨가되었다. 범 교단의 목회직제특별연구위원회에서는 비효율적인 목회자들을 바꿀 방법으로 이 변화들을 제안했었다.

하지만 지난 10월 24일부터 27일까지 Elk Grove Village에서 있었던 교단 사법위원회에서는 총회의 결정이 교회 헌법을 위배하는 것으로 판결했다.

파송보장제도는 "연합감리교회의 오랜 전통의 일부"로 "파송보장제도를 폐지함은 감리순환제도라는 유서 깊은 방안을 파기하는 것"이라고 9명의 위원의 사법위원회가 1226 판결에서 밝혔다.

총회의 결정은 교단의 세 번째와 네 번째의 제한규정을 위배하는 것으로, 이 규정은 역사 깊은 방안을 파기할 수 있고 교역자의 재판과 항소 권리를 없앨 여지가 있는 변화는 금하고 있다고 사법위원회에서는 밝혔다. 재판과 공정한 절차에 대한 권리는 "절대적"인 것이다 라고 판결문에 기재하고 있는데, 이는 이전의 결정을 다시 확인하는 것이었다.

'순회제도는 초석이다'

이 문제를 사법위원회에서 다루어 줄 것을 요구했던 총회대의원 Frederick K. Brewington은 사법위원회가 열리기 전 10월 24일에 있었던 구두 심리에서 이 입법안을 번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순회제도는 전 구조의 초석입니다"라고 변호사이면서 뉴욕연회의 평신도인 Brewington은 말했다. "이 결정으로 연회로부터 감독들에게로 권력이 옮겨지게 됩니다. 정회원 목사에 대한 더 이상의 책임을 물을 필요 없이 그냥 파송을 하지 않는 것입니다."

"정회원은 감독들이 파송하는 곳에서 섬겨야 하는 계약, 언약을 하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상황은 뒤죽박죽이 될 것입니다. 이로 인해 젊고 새로운 교역자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우리의 능력을 빼앗아가게 될 것입니다."

나중의 전화 통화에서 Brewington 은 사법위원회의 결정에 만족해 했다.

그는 "우리는 사법위원회에서 한 것처럼, 이런 중요한 문제들을 분명하고 논리정연한 방식으로 결정할 수 있는 기회를 우리에게 허락하는 교회가 있다는 것에 모두 감사해야 합니다. 제 생각에 이것은 과거에도 있었던 부당한 결정들에도 호소할 방법 조차 주어지지 못할 수 있는 3만 명이 넘는 목회자들을 위해 중요한 결정입니다. 이것이 바로 저와 저희 팀이 함께 정의 문제로 이 문제를 바라보게 된 이유입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법률서 내의 상충

이번 판결로 2008년 장정 내용 중 377, 321, 354 조항이 회복된다.

이 결정은 1956년 장정에 삽입되었던 파송보장제도 내용을 따라 파송보장제도를 유지시키는 사법위원회의 이전 결정들을 인용하고 있다. 380 판결에서 위원회는 "파송에 관한 헌법적 권리에 대한 직접적인 진술은 없다. 하지만, 헌법적 영역이 내포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 판결은 또한 삭제된 337조항과 비슷한 내용이 334조항에는 그대로 유지되는 점을 지적하면서 2012년 장정 내에 상충되는 부분이 있음을 언급하고 있다.

장정에는 사용되고 있지 않지만, "guaranteed appointment"라는 문구가 교단 전반적으로 파송보장이라는 의미로 흔하게 사용되어 왔다는 점을 사법위원회의 이번 판결에서 인정했다.

추가적인 권한에 대한 논쟁

구두 심리에서 최근에 은퇴한 Alfred W. Gwinn Jr. 감독은 총감독회를 대표해 이 입법안을 고수할 것을 주장했다.

감독의 의무는 전혀 변한 것이 없다고 목회직제특별연구위원회를 섬겼던 Gwinn 감독은 말했다. "감독은 전역하게 될 사람을 연회안수사역부에 천거하게 되고, 안수사역부에서는 교역자회의에 그 전역자를 천거해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됩니다. 그렇다면 기존의 권한 이외에 어떤 권한을 감독이 더 갖게 되는 겁니까?"

10월 29일 전화 인터뷰에서 Gwinn 감독은 "물론 실망스럽다"라고 말했다.

"제 생각으로는 사법위원회가 이 문제를 아주 편협하게 본 것 같은데, 그들은 파송보장제도의 역사적 전례에 대해 말하면서 1956년을 역사적이라 언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교회의 역사는 230년인데, 그들은 1956년을 교회의 역사적 전례라고 하는 논리를 세우려고 애쓰는 것 같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순회제도는 파송보장제도와 관련이 없다고 감독은 말했다.

"순회제도는 소명과 헌신과 관계된 것이지, 파송보장과는 상관이 없습니다. 그리고 Francis Asbury 감독과 Thomas Coke는 순환제도가 파송보장제도와 연결시키려는 생각에 아주 마음이 상할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Gwinn 감독은 앞으로 연회안수사역부에서 사역을 위한 "뛰어난 후보자"를 발굴하는데 집중해야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감독들은 E나 F의 성적을 내는 목회자들을 다룰 수 있습니다. 아주 비효율적인 사람들을 내보낼 시스템은 존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우리는 B와 A의 성적을 내고 있는 목회자들에게 감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교회를 망치고 있는 것은 내보낼 방법이 없는 C와 D 성적을 내고 있는 목회자들입니다. 파송보장제도의 폐지는 이런 목회자들을 내보낼 수 있는 길이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글쓴이: Neill Caldwell, Virginia United Methodist Advocate, VA
옮긴이: 김영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ykim@umcom.org
올린날: 2012년 10월 29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sources

Judicial Council upholds security of appointment (영어기사 원문)